반응형

양재꽃시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

차로 1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풍천가는 숯불에 구워먹는 양식 장어구이집이다.

즉 성남 맛집 되시겠다.


풍천가는 장어를 숯불에 구워먹는 숯불장어구이 집으로 1인분에 28,000원이라 요즘 장어가 저렴해졌다지만 그 영향을 받지 않는가 보다.

(이상한게 분명 가게에선 28,000원이었는데 홈페이지에 보면 32,000원으로 나온다.)




일단 주차장.

개넓어서 문제 없다.

서울 내라면 모르겠지만 서울 바로 옆이라 주차공간을 많이 확보해두나 보다.




내부도 꽤 넓다.

대략 100여석 되는듯 싶고 외부에도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었다.

개인적으론 내부보단 외부에서 맛보고 싶었지만...

다만 가격이 저렴한 편이 아닌데 추가 반찬이 셀프로 운영 된단 점이다.

의아하다...

여튼 추가 반찬엔 깻잎, 마늘, 마늘장기름 등등을 구할 수 있지만 초기 반찬으로 제공되는 명이나물은 없다.




일단 기본상이 셋팅되고 이글거리는 숯불이 올라오는데 까지 일사천리로 이루어진다.




소스는 쌈장과 양념장 그리고 와사비같은게 섞여있는 간장 이렇게 3종세트다.

소스가 특별히 맛있거나 그러진 않다.

즉 장어구이 양념소스는 아닌듯 싶다란 이야기




일단 성인4(남자1, 여자3)이라 4인분을 주문하였다.

앞서 말하였듯 풍천가 장어의 가격은 28,000원이다.

통통한 살이 오른 녀석이 품질은 상급인듯 싶다.





하나씩 직원분이 올리신 후 요리 뒤집고




조리 뒤집어 가며 익혀주신다.




얼추 다 구워진듯 싶다.




연기를 흡수도 하고





깻잎에 명이나물 얹고 생강에 장어구이 한점 올려 드셔보신다.

일단 야외에서 숯불로 구워먹는 고기맛의 기분과 스펀지 케익과 유사한 씹힘 그리고 장어 껍질의 오독함이 느껴진다.

헌데.. 난 장어맛이 아닌 갈치맛이 나니 참... 아깝다.

갈치구이를 먹으러 간게 아니니...조금 아깝다.

나쁘거나 불쾌하다란 뜻이 아닌 그냥 갈치맛이 나더라.


참고로 숯불에 구운 장어구이인지라 열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잘 식혀 먹지 않으면 입안에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4인분 주문 후 새우도 주문하였는데 새우는 1인분에 30,000원 되시겠다.




새우도 직원분이 잘 구워주시니 잘 까먹으면 된다.




다만 공깃밥은 1,000원씩 추가해야하는데 나중에 계산하고 보니 공깃밥 2개와 음료 2개는 그냥 서비스로 주신듯 싶었다.


결론은 누가 사주면 잘 가겠지만 내돈주고 저리 먹으라한다면 가진 못할것 같다.

맛이 없거나 돈이 아깝거나 그런맛은 아니다.

손님을 대접한다거나 한다면 지역만 맞는다면 상위에 올려두고 자신있게 가자 말할 수 있는 맛집이다.

여튼 성남 사람들은 좋겠다.

집 주변에 요런 성남 맛집이 있으니~






홈페이지 : http://www.poongchunga.co.kr/default/index01.php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수정구 상적동 173-1 | 풍천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_+ 2016.04.03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