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미쳐있는 하우스맥주.

가장 맛있는 맥주가 어디 맥주냐 묻는다면 주저없이 파주 영어마을에서 팔던 하우스맥주라 할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작년에 방문했을 땐 그때 그 맛이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버림 :(

검색해보니 종각에도 하우스맥주집이 있다 합니다.

종각엔 옥토버훼스트만 있는줄 알았건만... 이런곳이 있었다니..

기대반 의심반 더테이블에 방문해보았습니다.

일단 입구가 특이하게 생겼는데 지나가며 한두번 본 기억이 납니다.

이곳이 하우스맥주집이었다니!



무슨 나이트클럽인줄 알았기에 매번 지나쳤는데 어제서야 가보게 되었네요 :)


지하로 내려가는 입구



가격도 나쁘진 않습니다.

500에 5천 원.



안주는 뭐 싸진 않습니다.



업소 이름이 더 테이블 이듯이 홀안에는 이렇게 큼지막한 테이블로 인테리어가 되어있습니다.



설레임과 함께 주문한 허니 브라운.

에일류인가봅니다.

"제가 한 번 마셔보겠습니다."



"음~ 맛이 아주 그냥 맥주에 물을 제대로 타버렸군요?

착한 맥주집으로 등록될 수 없는 수준입니다."

한마디로 너무 맹맹한 맛입니다.

돈 아깝습니다.



다음은 페일 에일

마음이 참 무겁습니다.

이 맥주 역시 맛이 없습니다.



러스크역시 그닥 맛없고 맥주도 맛없고

서둘러 자리 털고 일어났습니다.

주말엔 얼마나 사람이 많은진 모르겠지만...

향만 하우스맥주... 맛은 하이트만 못한 하우스맥주입니다.

각 5점 만점 중

맛 : 1.5점

분위기 : 3.5점

가격 : 3점

결론 : 비추천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ui? 2016.06.12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ㅎㅎㅎㅎㅎㅎ.... 여기 진짜 손에 꼽는 최악의 크래프트 맥주 중 하나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