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맥주덕후의 반열에 오르고자 노력 중인 저는 혹시 제주도에도 하우스맥주를 파는 곳이 있지 않나 궁금했습니다.

구글신에게 여쭤보니 보리스가 유명하다 말씀을 주시더군요.

하여 급하게 일정에 끼워넣었습니다.


보리스는 외쿡인이 한쿡에서 창업을 하여 많은 국제대회에서 상을 받을만큼 실력이 있는 집이라 하여 더욱 기대감이 부풀어 오르더군요.

호텔에서 짐을 풀고 짧은 휴식을 취한 후 택시를 잡아타고 보리스로 이동하였습니다.



위치는 그리 멀진 않은 2.8km

하지만 택시 아저씨는 주소로는 찾질 못하십니다.

지도도 소용없습니다.

보리스라 말해도 모르십니다.

근처 태형? 태영? 큰 아파트를 말씀드려도 모르십니다.

결국 보리스에 전화까지 걸어 겨우겨우 찾게 됩니다.

택시비는 4천 얼마 나오더군요.



어렵게 도착한 보리스

아이폰 16기가 블랙이라 화질이 구립니다.

다음엔 아이폰6 실버 32기가로 구매해보겠습니다.




보리스 간판

다른 블로그에서 보던 바로 그 간판!

이때까지만 해도 설레임 200%



각종 서버들도 분위기를 더해주는군요. *_*



보리스 실내는 목재로 이루어져있어서 특유의 향이 납니다.



보리스 메뉴판!

가격이 착합니다.

500cc에 6,000원

필스너, 페일에일, 포터까지!

어라? 그런데 1100cc??? 

하우스맥주를 왜 저런 큰 잔에??



보리스맥주와 필스너 그리고 포터를 주문해보았습니다.

흠...................

맛이......

일단 탄산이 매우 부족합니다.

바디감도 중후한 맛을 느낄 수 없는 맹맹합니다.

카스나 하이트 같은 라거에 길들여진 한국인에 맞춰 현지화 전략이라 이해하려해도....

흠..............

그나마 포터가 먹을만 합니다.

(전 포터 보단 페일에일류를 더 선호하는데 오히려 보리스에선 포터에 더 손이 가더군요)



함께 주문한 육포인데 이녀석은 맛이 괜찮습니다.



다른 안주류 가격표



카스도 5,000원....버드와이저도 5,000원



한쪽에 위치한 맥주설비들



정리해보자면

뭐랄까.... 소문은 나있는데

하우스맥주가 품질 관리가 어렵고 그 때문에 제가 운이 나빠 안좋은 품질의 맥주를 마셨으리라 생각해 볼 수 있었지만

설령 그렇다하여도 하우스맥주를 판다는건 손님에게 자신의 자부심 판매와 함께 일종의 문화 전파인데 많이 안타깝습니다.


택시까지 타고가서 마실 맛은 아니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