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하.... 어디서 부터 이 꼬인것을 풀어야 할까....

이번에 마신 땡천 땡땡 막걸리는 일단 사카린이 들어있는 쌀막걸리이다.


난 사카린은 당뇨 환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하기에 일반 당보다 사카린에 대해선 비교적 관대한 생각을 갖고 있다.

(삼*의 이** 회장이 사카린 밀수를 했건 말건 말이다.)


오히려 무 아스파탐 무설탕을 강조하는 송명섭 막걸리나 여타의 명주조의 고가에 판매되는 전통주에 대해선 그 반대의 견해를 갖고 있었다.

술이란게 전통과 깊은맛도 중요하지만 어찌됐든 취하고 기분 좋아 사람들과의 유대 관계를 매끄럽게 만들어가는 도구가 아니던가?

또는 혼자 쓴 맛을 달달한 맛을 통해 순화시키는...




그런 생각을 쌍그리 뽑아 던져버린 술이 바로 이 땡천 땡땡 막걸리가 아닌가 싶다.

송명섭이 괜히 명주라 불리워 지는게 아니다.

단맛을 지워버리면서도 사람들로 하여금 다시 찾게 만드는 매력

그것이 송명섭 막걸리의 매력이다.


이런 술은 돈 만 원을 손에 쥐어줘도 다시 찾진 않을것 같다.


내 기억속에 처음이자 끝으로 술로 인해 바닥을 웃으며 기게 만들었던 그 마법의 술 그게 막걸리였다.

학교 축제 후 동아리 동기 선배들과 함께 학교 소 운동장에서 남은 막걸리를 마시고 한번에 훅 가버린 술이었다.

물론 그 뒤론 아무리 마셔도 그때의 상황은 재현되지도 재현 할 수도 없었으니 참 신기한 술이 아닌가 싶다.

술이 갑자기 쎄지거나 그때 컨디션이 나쁘거나 한것도 아니었는데 말이다.

그런 기억까지 뒤집어 내팽겨치는 맛을 자랑하는게 바로 이 땡천 땡땡 막걸리이다.





일단 이 땡천 땡땡 막걸리는 1,200ml에 1,300원 이라는 가공할 가성비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

정말 밍밍하고 작위적인 단맛

색은 누런 누룽지 맛 사탕을 물에 풀어 놓은 듯한 탁하면서 턱턱한 색을 내뿜는다.

마실수록 공갈 호떡을 먹는 기분이 든다라는게 맞는 표현일까?

억지스러운 단맛과 이 가볍디 가벼운 맛을 글로 표현한다라는게 정말 어렵다.




결국 700ml정도 마시고 결국 하수구 행이다.

이번 일로 인해 고용량 저비용의 술에 대한 선입견이 생긴것 같아 내상을 입은듯 싶어 곤혹스럽다.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