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성북동 하면 유명한 맛집들이 여럿 있다.

일단 돈까스가 유명하고 그다음 얼마전 백종원3대천왕에 나왔다는 참나무닭나라 참나무장작구이통닭

나폴레옹 빵집 그리고 일전에 포스팅 하였던 옛날 중국집까지 (한성대 맛집 옛날 중국집 포스팅은 여기를 참조)

맛집들이 즐비하다.




이날 먹방 호핑 투어는 1차로 옛날 중국집에서 풍미작렬 아삭한 맛이 일품인 탕수육

그리고 2차로 셀프 스시를 맛볼 수 있는 섭지코지

3차로 참나무닭나라 까지 섭렵하고 돌아왔는데


그중 2차인 성북동의 맛집인 섭지코지에 대해 말해보려 한다.


제주도 느낌이 풍긴다 제목에서 밝혔듯 이집 인테리어는 하는둥 마는둥 제주도 어느 한귀퉁이에 위치한 횟집처럼..

그런 느낌과 함께 양질의 회를 즐길 수 있으니 비행기 타고 물건너 제주도 현지에서 맛보는 회 한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일단 이게 17,000원짜리 1인분 * 2 

즉 34,000원짜리 회 되시겠다.




가격이 비해 좀 양이 적어 아쉽다.

함께 나오는 스끼다시도 이게 전부다.

뭐 더 달라면 이건 더 얻을 수 있다.

저 김치... 맛도 괜찮다.




가격이 좀 쎄다란 단점에도 불구하고 요녀석을 섭지코지에서 추천할만한 이유는 다른 곳에선 맛볼 수 없는 김으로 싸먹는 셀프 스시라는 독특함 때문인데 회와 함께 초대리로 간이 되어 있는 밥이 김과 함께 나온다.

(물론 성북동 맛집인 섭지코지에서 판매되는 회 메뉴에서도 이게 그나마 저렴한 점도 작용했다.)




김위에 초밥을 올리고 회 한점을 올린다.

스끼다시로 나오는 김치를 얹고 그 위에 무순을 얹은 후 와사비를 올리면 완성이다.




그럼 대충 이런 모습이 완성된다.




와사비가 누락되어 다시




일반 스시집에서 맛보던 그런 맛이 아니다.

뭐라 표현해야 할까... 집에서 그냥 싸먹는 김+밥도 아니고...

일단 초대리가 달달하게 양념되어있어 밥만 먹어도 달달하니 맛이 괜츈하고

그 위에 양질의 회와 함께 짭쪼름하며 달달한 김치의 맛이 어우러진 맛.



하.지.만

양이 너무 적다.. T^T
4명이서 1차로 옛날중국집에서 탕수육과 양장피를 먹고 왔지만 회 2인분... 음 적다...

그래서 안주로 매운탕을 시켰는데 이게 10,000원 되시겠다.

맛? 음 그냥 뼈다귀에 살이 붙어있는 일반 매운탕은 아니다.

맛은 괜찮다.

하지만 역시 양이 적다 T^T




정리해보자

집안에 여유가 있는 분들에겐 추천

주머니가 얇은 분들께는 감히 추천을 못하겠다.

이상 성북 맛집 섭지코지 리뷰 끗~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76-3 | 섭지코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