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유에 오래된 꼬치집인 이노찌가 사라지고 그자리에 토리고야 라는 이자카야 체인점이 들어섰다.

그것도 2,3,4 총 2~3개층으로 구성된 꽤 번듯하게 말이다.

수유역 맛집이었던 이노찌.

자주 가던 곳이었는데 한번 빈정 상해서 몇년 안갔는데 망하다니 조금 섭섭하다.


여튼 토리고야는 얼마전 뉴스에서 한글 간판이 왜색(혹은 외색)으로 물들어 간다며 때린적이 있었는데 그게 알고보니 이 토리고야였나보다.

간판이 전부 일본어로 도배되어있다.




내부도 역시 이자카야 컨셉이니 일본 현지 느낌이 나도록 일본어로 도배되어 있는데 일본어를 아는 사람이라면 조금 웃을 상황이다.

코로나 석유 곤로스토브

마구잡이식으로 그냥 80년대 느낌이 나는 일본 간판을 제작하여 쓰는듯 싶었다.

대충 오사카에 있는 극락상점가 feel

극락상점가를 알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기본 안주는 그냥 평범한 완두콩과 단무지 그리고 조금 특색있는 메추리알과 곤약 조림이 나온다.




일행이 식사와 함께 술을 자셔야 한다 하여 내키지 않았지만 일단 기본 나가사키 짬뽕을 주문하였다.

사실 일본 현지에서의 나가사키 짬뽕은 저런식으론 안나온다.




그리고 주문한 월계관(게키칸)

방사능 때문에 일본산이 아닌 사케를 먹으려면 오로지 이 켈리포니아산 사케 밖엔 없다.

(안다 이날 주문한 수많은 요리안에 일본산 양념과 재료가 들어있을 수 있었다는거. 그래도 어쩌겠는가 최대한 피하겠단 생각이다.)




세트를 주문하면 저렴하여 꼬치세트와 나가사키 짬뽕 세트를 주문하였다.

치즈 꼬치와 방울 토마토 베이컨 말이 꼬치는 평범하다.




요 방울 토마토 베이컨 말이는 뜨거울 때 딱 하고 먹어줘야 입안에서 터지며 그 뜨거움에 입천장이 데일듯 말듯한 긴장감을 즐기며 먹는 재미가 있는 녀석이다.




한데 모아두고 잘 찍어보려 하였으나 등 불빛 때문에 .... 화각이 잘 안나온다 ㅡㅡ;;




개인적으론 닭꼬치가 가장 나았다.

그리고 언제나 실망감을 느낄 수 없는 

배신하지 않는 

진리의 명란 마요 꼬치도 괜찮다.




요 핫도그 같이 생긴 고기 완자 꼬치는 수란 비스무리한 계란과 비벼먹는게 맛이 괜찮다.




750ml 월계관 사케를 2병 주문하니 서비스로 치킨 가라아게(정확한 명칭은 기억이...)를 주셨다.

미안하지만 가라아게는 수유 맛집 토리고야 보다는 수유역 쿠시 이집이 더 괜찮다.

쿠시에 대한 리뷰는 여기를 참조하면 된다.

참고로 본 포스팅은 내돈 내고 쓴 포스팅이고 쿠시 리뷰는 위드블로그 통해서 식사권 제공받고 쓴 리뷰다.

하지만 거짓이나 과장은 없었다.

여담이지만 정말 아닌 집 리뷰를 위드블로그를 통해 맡았다가 포스팅 하루만에 이건 아니다 싶어 내린 이력이 있을 정도로 거짓말은 못하겠다.

그 뒤로는 위드블로그 리뷰를 하겠다 말하지도 설령 한다 해도 안받아 줄 것 같다.




수유 맛집 토리고야에 대한 총평을 할 차례다.

일단 가격적인 부분은 수유치고는 조금 높다.

월계관 750ml 2병에 소주1병 그리고 나가사끼 짬뽕 + 꼬치6종이 9만 원 돈이었다.

하지만 맛은 그럭저럭 하고 분위기 역시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으며 수유역 먹자골목에서 센터에 위치해 있어 처음 오는 사람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사통팔달의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70점 정도 되시겠다.


가격 : ★★★

맛 : ★★★★

접근성 : ★★★★★



이상 수유역 맛집 토리고야 리뷰 끝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북구 수유3동 | 토리고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