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네이버 앱을 통해 코로나 19 잔여 백신을 에약하겠다고 예약 알림만 믿고 있다간 절대 잔여 백신 예약이 불가능하다란 점을 미리 밝혀둔다.

보이는가 이 처절한 화이자 예약실패의 흔적들
모두 알람이 떠서 방문하거나 지도를 이리저리 움직여가며 잔여백신이 뜰때 잽싸게 화이자 예약을 시도했지만 실패의 연속이었다.
(맨 위의 아스트라제네카 예약 취소는 화이자인줄 알고 예약 했다가 번화로 취소쑈까지 ㅜㅜ)

아스트라제네카는 상당히 수월한 반면 화이자나 모더나는 하늘의 별을 따겠다란 신념으로 도전해도 이렇게 매번 실패의 쓴잔을 맛보게 된다.

그렇다고 알림이 불필요한가?
그건 아니다. 반드시 필요하다.

이유는 네이버 잔여백신 예약화면에서 푸시알람이 왔을 때 잽싸게 예약하기를 눌러야만 잔여 백신 접종 예약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말이다.

평소 그냥 9월에 맞아야지 싶다가 오늘은 이상하게 화이자 잔여 백신을 예약하고 싶어 유심히 지켜본 성공의 결과였다.

요약해보자
1. 접종 기관 5곳을 등록해둔다.
2. 앱을 켜놓고 지켜보자
3. 우연히 지켜볼 때 잔여백신 알람이 뜨면 예약하자

알람 뜬거 보고 앱 켜고 이러면 절대 잔여 백신 예약 못한다.
화이자는 5개 남아있어도 바로 순삭 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천천히 느긋하게 해도 충분히 가능하다.
하지만 20,30,40대라면 당근 화이자나 모더나를 맞자.


백신 아깝다고 의료계 지침을 쓱 넘기며 잔여백신은 접종하게 만드는 상황일 보며 무슨 생각이 드는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터지고 허용 방사능 수치 올려버리는 일본 정부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드는가?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