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닭갈비로 아점을 해결한 후 두번째 목적지 소양강댐으로 향해봅니다.

댐.... 처음가봅니다.

여기서 댐과 관련된 일화 하나를 소개시켜봅니다.

국민학교 시절 학교에선 의무적으로 500원씩 걷어갔었습니다.

왜? 평화의 댐을 건설하기 위해서죠.

그때 뉴스에서 본 공포스러운 BGM과 국회의사당이 머리만 남기고 모두 수장되는 모습... 그리고 내 500원

적대국의 수공을 막기 위해 댐을 건설한 나라가 지구상에 또 있을까? 싶습니다.

평화의댐이 뭔지 모르는 사람은 이 링크를 보시기 바랍니다.

놀러가서 아이들에게 이 댐은 말이지~ 라며 교육해주면 아이들에게도 좋잖아요 :)


여튼... 구불구불 산 정상까지 대략 5분 정도를 차로 올라가보니 탁 트인 기가막힌 광경이 펼쳐지지 않습니다.

그냥 그래요 :-(

주차장은 정상에 1곳 무료로 이용 가능한데 산 중간 중간에 3개의 주차장이 있지만 정상의 주차장을 이용함이 편리합니다.

참고로 댐 바로 앞엔 버스만 주정차가 가능하여 버스를 타고 온 여행객들을 위한 당연한 배려 같습니다.

자가용보단 대중교통이 우선시 되야하지요.




상상한 모습은 깍아지르듯한 댐 구조물 정상에서 아찔함을 느낄 수 있을까 조금은 상상하고 갔지만...

그냥 밋밋... 그렇습니다.
참고로 요 산책로는 왕복 40분이 걸린다합니다.

당연히 입구에서 사진만 찍고 되돌아왔습니다. :)




댐 정상에서 하류를 바라본 모습.

봄에 오거나 물안개가 피었을때 온다면 절경이라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정비사업을 통해 도로가 잘 정돈된 모습



한쪽엔 88올림픽 성공개최기념 구조물...

호돌이 오랫만입니다.

만화도 매주 일요일 저녁마다 해댔었지요.

저 상모를 흔들며 날라다니던 호랑이생퀴



주차장에서 댐쪽으로 가다보면 가장 먼저 나오는 시설인 물문화관.

관리 상태가 그리 좋진 않습니다.

민물고기를 만나요~ 어항엔 죽은 민물고기 한 마리가 두둥~


물문화관 전망대(?)에서 바라본... 흠... 말이 잘 안나옵니다.




댐 근처에 소양강처녀상이라는데.... 소양강청년 같습니다.

한가지 선착장에 가보면 섬 안에 위치한 닭갈비집에서 운영하는 배 한 척을 탈 수 있다 합니다.

이미 닭갈비를 먹고 온 상태이기에 아쉽지만 다음기회로~

댐에서 배타고 들어간다는 청평사도 다음기회로~

소양강댐은 쫌... 별로라 봅니다.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