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녕 성세기해변




제주도는 전설이 많은 섬입니다.

용두암의 용이 승천하는 이야기도 그러하고 이곳 성세기 해변 역시 그렇습니다.





"김녕 마을에 살던 성세기란 사람이 못된 짓을 많이 하여 마을사람들이 김녕 해변으로 끌고와 큰 벌을 내리자 안좋은 일이 계속 발생하여 위령제를 모셔주고 해변 이름도 성세기로 불렀다" 하는가 하면 

"김녕마을에 사는 청년이 밤 고기잡이 중에 반짝이는 푸른 비늘을 가진 아름다운 인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되었는데 바람이 몹시 불던 밤 인어를 만나기 위해 무리하여 배를 타고 나갔다가 배가 그만 뒤집혀 바다에 빠지고 말았는데 인어가 청년을 구해 김녕 성세기 해변으로 데리고 갔지만 돌아가는 길에 바람은 더욱 거세진 바람으로 인해 인어는 파도에 부셔져 인어의 푸른 비늘로 바다가 반짝이는 푸른빛을 띠게 되었다"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입간판엔 정설로 외세 침략을 막기 위한 작은 성(새끼 성)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합니다.




이런 저런 말들이 많다란건 그만큼 아름다운 해변이란 뜻이겠지요

바다빛이 에머랄드빛... 필리핀 보라카이에서나 볼 수 있는 투명하고 아름답습니다.




여름에 왔다면 해수욕이 가능했겠지만 지금은 늦겨울... 초봄의 날씨

물에 들어간다란건 생각도 못합니다.




이른시간임에도 가족단위, 친구끼리 찾은 관광객들의 모습이 보였고 한적한 풍경이 도시에서 거칠어진 마음을 누그러뜨립니다.




20대 때 친구들끼리 이런곳을 둘러보며 추억을 남길 수 있단 생각을 못했던 저로선 많이 부러운 모습입니다.




해변 암석지역 부분을 가까이서 보면 작은 송사리떼들이 암석에 고인 물 사이를 헤엄치거나 작은 게가 살고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저~ 멀리 등대가 있었는데 돌아와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시간내서 등대에서 바라본 해변의 모습은 어떨까 궁금해집니다.




제주도에서만 가능한 해변위 돌무더기

여름엔 모래사장이 아닌 저 위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소금기를 말려보면 어떨까 상상해 봅니다.

겨울바다도 좋지만 역시 해변은 여름!




해변의 오른편엔 현무암들이 관광 포인트를 만들어 주고 있고, 그 뒤론 거대한 풍력발전소가 돌아가는 모습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현무암 돌덩이 위로 올라가면 파도가 현무암 사이로 부딪힙니다.

파도가 그리 크게 치진 않아서 안전합니다.




몇 번을 봐도 질리지 않는 에머랄드빛 해변의 모습




10여 곳을 둘러봤지만 김녕 성세기 해변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다른곳은 몰라도 쇠소깍과 성세기 해변은 꼭 가봐야 할 제주의 명소라 생각합니다 :)



   


PS : 해변 입구엔 제법 큰 슈퍼가 있어서 커피 한잔 사들고 여유롭게 해변 관광을 추천하진 않습니다

커피맛이 가격에 비해 좀 비싼 느낌이거든요 :P

편의점 1,000원짜리 커피 생각하시면 됩니다.

대신 다른 먹거리들을 이용해보세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예약도 확정되었겠다.. 이젠 여행의 클라이막스인 일정짜기입니다.


관광이냐 휴식이냐.. 고민 아닌 고민을 하다가

휴가시즌이 아닌 비수기인 만큼 일반 관광으로 컨샙을 잡아보았습니다.


렌트카를 이용할 것이고 일정이 2박 3일이라는 초단기인 점을 고려해

무엇보다 동선과 돌아오는 날의 시간 안배를 기준점으로 잡고 일정을 잡아본 결과

익숙치 않은 제주도이기에 각종 블로그와 다음지도를 통해 km와 이동시간을 구하고 여기에 혹시 모를 길막힘과 초행길에 대한 헤매는 시간까지 버퍼로 10%~15% 정도를 잡고나니 아래와 같은 프로토타입이 완성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래선 저만 알아볼 수 있으니 아이패드의 PDF를 만들어 주는 앱을 통해 나름 그럴싸한 

제주 관광 지도가 탄생하였습니다!


핑크는 제가 가봐야 한다 생각한 관광지

노랑은 와이파이님이 가보고 싶은 관광지

그리고 파랑은 식당들입니다.

공항 주변은 너무 많아서 세로로 업체명을 적어두었고요.

각 관광명소들은 블로그 검색을 해보시면 수없이 많이 나오므로 일단 여기선 패쓰합니다.


숙소의 위치를 기준으로 첫날은 오후 늦게 도착하므로 식사와 근처 관광

이튿날은 동쪽으로 하루 

마지막날은 서쪽으로 하루 

(여담으로 남쪽이 아쉽게도 거리상 포기하였지만 마지막 날 아침 아무래도 일정이 많이 빌것 같아 과감하게 남쪽까지 넣게 됩니다.)


그 결과 최종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o/


1일차

공항->렌트카수령->용두암(관광)->돔베돈(제주흑돼지고기식사)->숙소->택시로 근처 하우스맥주(보리스비어)


2일차

해녀촌(회국수)->김녕성세기해변(관광)->섭지코지(관광)->식사(아무곳에서 제주갈치조림)->알프스승마장(체험)->용눈이오름(일종의 트래킹)->우미정(식사)->숙소


3일차

쇠소깍(관광)->쌍둥이횟집(식사)->오설록티뮤지엄(관광/차마시기)->신창해안도로(관광)->협재해변(관광)->공항근처카페거리(차마시기 및 시간 조절)->렌트카반납->공항



짤막해 보이지만 대동여제주지도를 만드는 작업에 투입된 시간은 10시간이 넘습니다. 쿨럭

각 포인트마다 상세한 내용과 이동 시간 등은 이후 포스팅에서 천천히 알아보겠습니다.

실제 렌트카를 타고 규정속도를 밟아가며 다녀본 길이기 때문에 이대로 움직이셔도 일정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보장드립니다. :)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