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주에선 재래시장 그것도 청년몰이 유명하답니다.





비도 오고 다소 이른? 점심시간때 방문이라 사람도 별로 없고 문을 연 점포도 절반 정도 밖에 안되더군요.




전반적으로 아기자기한 20, 30대 초반 젊은 사장님들 감각이 느껴지는 시장 안 작은 시장이었는데

놀거리와 볼거리 그리고 먹거리로 이루어져있었습니다.




쌈지길 축소버전이라 해야할까..




장터 안내판도 이처럼 올망졸망 컨셉이 느껴지는 3D 지도도 있고 말이죠

보리밥도 팔고 멕시칸? 음식도 팔고 전체 둘러보는덴 한 10여분이면 충분할테고

먹고 마시고 그러면 40분 정도면 충분해 보입니다.

하기나름이겠죠.. 누구에겐 10분이면 충분하지만 다른 누구에겐 2시간도 부족할지도...




오르내리는 계단에도 각종 벽화가 그려져있어 눈을 심심하지 않게 배려하고 있습니다.

가격대는 글쎄요... 그리 싸거나 비싸거나 그러지 않고 그냥 경험삼아 한번 가볼만 합니다.




다음은 좀 문화컬쳐 충격의쇼킹이었는데

전주엔 풍년제과의 초코파이가 유명합니다.

가는곳마다 풍년제과에선 PNB마크를 꼭 확인하라는 간판이 붙어있더군요.

전주시내를 한참 배회하다보니 풍년제과 본점이 뙇!

오호라~ 이왕 초코파이를 살거면 본점에서 사야지? 하면서 구매하고




잠시 쉴겸 제과점 테이블에서 웹검색을 하다 알게 되었는데

알고보니 이거 짝퉁이네요 -_-

대박!!

1박스에 레알 풍년제과에선 16,000원인데 짝퉁에선 가격도 2,000원 더 비쌉니다.
18.000원
그자리에서 반품했습니다.
레알 풍년제과 본점은 여기서 한블럭 더가면 있더군요.


맛이야 두 업체가 비슷하겠죠.

초코파이에 마약을 탄것도 아닐테니.

하지만 그럴려면 서울 목동점에도 분점을 냈다던데 뭐하러 전주에서 사들고 그 먼 서울까지 가겠나요

에잇!












반응형
Posted by Hippa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함대 2014.12.07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하니 짝퉁이 있네요 ㅎㅎㅎ